Media
share > 페이스북

NEWS & TV

News

FC서울, 국가대표 공격수 나상호 영입

2021-01-09 8,539



FC서울, 국가대표 공격수 나상호 영입

 

 

FC서울이 국가대표 공격수 나상호(26)를 영입했다. 계약기간은 2023년까지 3년이다.

 

FC서울은 나상호를 영입하며 2021 시즌 본격적인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나상호의 합류는 공격의 마침표가 필요했던 FC서울에게 가장 필요했던 영입이라는 평가다. 폭발적인 스피드와 결정력을 갖춘 나상호는 지능적인 움직임과 연계플레이가 뛰어나 박주영, 조영욱 등 FC 서울 선수들과 시너지가 기대된다. 또한 측면공격수, 전방공격수 등 다양한 포지션을 소화하는 다재다능한 선수로 공격의 활력소가 될 것으로 보인다.

 

2017K리그에 데뷔한 나상호는 이듬해 K리그 챌린지에서 16득점을 폭발시키며 최우수선수상과 득점상을 거머쥐었다. 이후 J리그 FC도쿄로 이적해 201925경기 2득점 1도움을 기록했으며, 지난 시즌 성남FC로 임대 이적해 19경기 7득점을 터뜨렸다. K리그 통산 기록 68경기 25득점 1도움. 2018 아시안게임 우승 이후 국가대표팀에도 꾸준히 이름을 올리고 있는 나상호는 벤투호에서 13경기 2득점을 기록하고 있다.

 

FC서울은 박진섭 감독의 지휘 아래 지난 7일부터 경남 창원에서 동계 1차 전지훈련에 돌입하며 본격적인 담금질에 들어갔다. 나상호는 곧바로 창원으로 합류할 계획이다.